검색

한-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방통위원장, 주한 프랑스 대사와 한국의 ICT 활용사례 공유

- 작게+ 크게

김현진
기사입력 2020-04-24

 

한-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24일 10시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를 만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한국의 ICT활용 대응사례를 공유하고 글로벌 위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3월 한-프 정상간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양국이 공조해나가기로 함에 따라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방송통신을 활용한 대응사례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졌다.

이 자리에서 한상혁 위원장은 “국내에서 코로나19 대응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진 데에는 성숙한 시민의식과 의료당국의 헌신과 함께 한국의 방송통신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하면서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송통신 인프라를 통해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제공해 시민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진단, 역학조사, 치료 등 방역 전 과정에서 혁신적인 ICT시스템이 활용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모델을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특히 역학조사 과정에서 감염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과 개인의 사생활 보호에 대한 균형을 맞추기 위한 노력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 위원장은 세계보건기구가 가짜뉴스가 범람하는 정보감염증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경고한 상황에서 “가짜뉴스의 유통을 막는 것은 재난극복을 위한 또 다른 중요한 과제가 됐다”며 “이번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정부만이 아닌, 우리 사회의 각 구성원들이 모두 가짜뉴스를 감시하는 주체가 되어야 한다는 점을 명확하게 인식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내 방송사들은 가짜뉴스를 팩트체크해 보도하고 인터넷 사업자들은 정부와 언론사 등의 신뢰성 있는 정보를 자사 서비스 특성에 맞게 제공하는 등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되어 국민들이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습득하는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고 소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