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구를 위한 기후행동…제12회 기후변화주간 운영

지구의 날 50주년 기념, 저탄소 생활실천활동 전개

- 작게+ 크게

김현진
기사입력 2020-04-21

 

기후변화 증강현실(AR) 체험행사 내용

 

 

환경부는 50주년을 맞는 ‘지구의 날’을 기념해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제12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하고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저탄소 실천 활동을 펼친다.

올해 기후변화주간 주제는 ‘에스오에스, 기후행동 나의 지구를 구해줘’로 지구가 보내는 구조신호에 응답해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우리의 기후행동을 지금, 바로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기후변화주간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함께 참여해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온실가스를 줄이는 실천행동을 이끌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열릴 예정이다.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이 5월 10일까지 운영되며 기후변화 증강현실 명화전 및 체험, 저탄소생활 실천정보 등 다양한 제작물로 국민들의 기후행동을 촉구한다.

’기후변화 증강현실 명화전‘은 정선, 신윤복 등 조선시대 유명 화가들의 5개 작품을 기후변화로 위기를 맞는 현재에 비춰 설명한다.

’기후변화 증강현실 체험‘은 무대 위에 설치된 운동기구에서 걷기 활동을 하면 녹은 빙하가 회복되어 위기에 빠진 북극곰을 구출하는 모습을 증강현실로 체험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4월 22일 오후 수원시에서 운영하는 기후변화체험교육관 ’두드림‘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기후변화 증강현실을 체험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에 올릴 예정이다.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기후행동에 국민들의 동참을 이끄는 다채로운 제작물도 눈에 띈다.

저탄소생활 실천 영상을 비롯해 ‘봄여름가을겨울’을 개사한 기후위기 노래, 저탄소생활 실천수칙이 담긴 ‘상어가족’ 동요 등을 선보인다.

특히 저탄소생활 실천 영상에는 송승헌, 설현, 김보라, 폴킴, 김종진, 제넥스, 엄홍길, 정세랑 등 유명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저탄소 행동을 촉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에서는 국민들이 쓰레기 분리배출 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저탄소생활 실천을 다짐하면 선착순으로 그림말을 지급하고 이외에도 전자 상품권 증정 등 다양한 참여행사가 진행된다.

아울러 4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그린카드로 결제 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의 충전요금 할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탄소생활 실천을 다짐하는 취지에서 건물 조명을 끄는 소등 행사가 4월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간 전국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소등행사에는 정부세종청사 등 전국 공공기관 2,484곳을 비롯해 전국 공동주택 1,973단지, 기업건물 및 지역 상징물 191곳이 참여한다.

이밖에 지자체, 시민단체, 공공기관 등이 주관하는 다양한 활동이 온라인 중심으로 펼쳐진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기후위기도 더 이상 미룰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절실한 과제”며 “지구에 닥친 기후위기를 기회로 삼아 탄소중립 및 녹색전환의 계기로 삼길 바라며 기후변화주간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저탄소생활 실천에 모두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