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법 대출' 논란에 다급해진 양문석,"집 팔겠다"

- 작게+ 크게

장서연
기사입력 2024-04-02

 

 

'편법 대출' 논란이 불거진 민주당 경기 안산갑 양문석 후보가 오늘(1일) 문제가 된 아파트를 매도해 대출금을 갚겠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사는 과정에 대학생 딸 명의로 11억 원의 사업자 대출을 받아 '편법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양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 이상의 논란이 없도록 아파트를 처분해서, 새마을금고 대출금을 긴급히 갚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 처분 과정에서 손해가 발생하면 감수하겠다"며 "혹여 이익이 발생하면 이 또한 전액 공익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국민 여러분과 안산시민께 걱정을 끼친 점, 다시 한번 더 사죄드린다"며 "국민 여러분과 안산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처신으로 더 이상의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