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동훈, 양문석 향해 "음주운전하고 차 팔면 용서 되나" 비판

- 작게+ 크게

장서연
기사입력 2024-04-02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지금은 뭉쳐야 할 때라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오늘(2일) 오전 충남 당진 지원 유세에서 "지금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을 때"라며 "제가 죽거나 정용선(충남 당진 후보)이 죽는 게 아니다. 대한민국이 죽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100일 가까이 국민의힘을 이끌며 국민의힘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되도록 많이 모여야 강해지고 유능해지고 여러분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당이라고 강조해 왔다"며 "그 원칙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유민주주의를 헌법에서 빼내겠다는 의도를 가진 세력들과의 국가와 시민의 운명을 건 건곤일척의 승부를 앞두고서는 '상황이 이렇다, 저렇다' 누구를 손가락질하지 말라"라고 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1일) 발표한 의료 개혁 관련 대국민 담화와 관련해 당내 평가가 엇갈리는 상황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한 위원장은 또 한미일 공조 복원, 원전 생태계 복원 등 윤석열 정부의 성과를 언급하며 "정부·여당이 부족한 점이 많이 있을 거다. 그렇지만 우리 정부가 그동안 해온 일을 생각해달라"라고도 호소했다.

그는 "(정부는) 화물노조나 건폭(건설현장 폭력) 폭주 같은, 법을 지키지 않는 행동을 원칙을 갖고 뚝심 있게 정리했다. 이런 문제들은 충분히 평가받고 이어가야 할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공조를 다시 파탄 내고 친중 정책으로 돌아가고 싶나. 원전을 다시 없애고 태양광업자들이 설치는 것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나. 화물노조든 건폭이든 그런 사람들이 뗏법으로 법을 무시하는 세상으로 돌아가고 싶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편법 대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에 대해서는 "음주운전하고 음주운전한 차를 팔면 용서가 되는 것이냐"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한 위원장은 양 후보의 사과문을 언급하며 " 자기가 사기 대출받아서 산 집을 팔겠다고 한다. 대출을 갚겠다고 하는데 자기가 빌린 돈은 갚는 게 너무 당연하다. 집을 파는 것과 대출받은 것이 무슨 상관인가"라며 "이거를 왜 사퇴 안 시키나"라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중요한 건 우리 모두에게 대출받지 못하게 해놓고 자기가 뒷구멍으로 이런 짓을 한 것"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