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역전 결승골' 손흥민…루턴 상대로 리그 15호골 작렬 토트넘, 2-1 역전승 견인

- 작게+ 크게

장덕중
기사입력 2024-04-01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골대 불운을 딛고 후반 막판 결승골을 뽑아내며 토트넘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루턴 타운을 2대 1로 제압했다. 결승골을 뽑아낸 손흥민은 득점 선두인 맨시티의 홀란을 3골 차로 추격했고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를 제치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서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루턴 타운과 홈 경기에서 2대1로 이겼다.

 

손흥민이 1대1로 맞선 경기 막판 공격의 시발점이자 해결사 역할까지 하며 팀에 귀중한 승점 3을 안겼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수비 지역에서 공을 잡아 중앙선 가까이 드리블한 뒤 왼쪽 측면의 티모 베르너에게 패스했다. 베르너는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 깊숙이 침투한 뒤 중앙의 브레넌 존스에게 땅볼 크로스를 연결했다. 수비수에 둘러싸여 있던 존스는 욕심내지 않고 페널티박스로 질주하던 손흥민에게 가볍게 연결했고 손흥민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3분 만에 루턴 타운의 타히트 총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존스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손흥민과 함께 역전승의 주역 역할을 했다. 후반 6분 루턴 타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 자책골을 유도했고 손흥민의 역전 결승골도 도왔다.

 

승점 3을 따낸 토트넘(17승 5무 7패·승점 56)은 리그 5위를 유지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애스턴 빌라(18승 5무 7패·승점 59)보다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3점차를 유지했다.

 

손흥민은 시즌 15호골을 기록해 재러드 보언(웨스트햄),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함께 리그 득점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리그 득점 1위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18골)과의 격차를 3골로 좁혔다.

 

손흥민은 또 토트넘에서 통산 160골을 넣어 토트넘 구단 역대 득점 순위에서 단독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