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사·입시업계 '한목소리'…"국어, 9월 모평·작년 수능보다 어려워,킬러문항은 배제"

- 작게+ 크게

장서연
기사입력 2023-11-16

 

16일 시행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영역은 지난 9월 모의평가와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려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수능 출제본부가 밝힌대로 EBS 체감 연계도는 높았지만,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 대신 선지를 세심하게 구성하는 방식으로 변별력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EBS 현장 교사단 소속 윤혜정 덕수고 교사는 이날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국어 과목은 9월 모의평가 경향을 유지한 가운데 변별력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킬러문항이 배제되면서도 공교육 과정을 통해 준비할 수 있는 시험이라는 기존 출제 경향이 유지돼 수험생들의 혼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EBS 수능교재를 상당히 밀도 있게 연계하고 교육과정의 핵심 내용이나 개념을 바탕으로 문항을 설계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수능 국어 영역은 EBS 수능교재의 내용을 50% 이상 연계한다는 방침에 따라 EBS 교재의 지문이나 작품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했다는 평가다. 국어 선택 과목은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등 2과목이다. 공통과목의 독서 영역은 4개 지문이 모두 EBS 수능교재와 연계되어 출제됐고, 문학에서도 현대시와 고전 시가는 각 한 작품씩 연계됐다. 국어는 총 23문항이 EBS 교재와 연계돼 전체 문항 연계율은 51.1%로 나타났다.

이에 '킬러문항'이 확실히 배제됐다는 평가다. 윤 교사는 "킬러문항은 변별력이 높은 문항이지만, 변별력이 높은 모든 문항이 킬러문항은 아니다"라면서 "킬러문항을 배제하더라도 충분히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시험"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익숙하고 친숙한 지문들이 있었고 지문의 길이가 특별히 길지도 않았다"고 했다.

입시학원들의 분석도 크게 다르지 않다. 종로학원은 "국어 공통과목 독서와 문학 모두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렵게 출제됐다"며 "외형상 킬러문항은 없었지만 변별력 있게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메가스터디는 "문제 유형과 선택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해 변별력을 갖춘 문항을 만들었다"며 "선지에 매력적인 오답이 많아 수험생 입장에서는 작년 수능 및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이투스는 독서는 쉽고 문학은 어려웠다고 평가했다.

다만 윤 교사는 이같은 '매력적인 선지'에 대해 "수험생이 헷갈리게 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낸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지문 속 중요한 논지를 제대로 파악했는지, 지문을 이해하고 사실·추론·비판적 사고를 확보한 학생들이 풀 수 있는 문항"이라고 했다. 이어 "독서 같은 경우 과도한 추론을 요구하지 않았고 지문 속에서 설명한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여러가지 추론적, 비판적 사고를 통해 또 다른 구체적 사례에 적용할 수 있는지를 선지를 정교하고 세심하게 구성해 문항 완성도를 높였다"고 평가했다.

고난도 문제는 △독서 10번 △독서 15번 △문학 27번 △화법과 작문 40번 △언어와 매체 39번 등이 꼽혔다. 10번 문항은 '데이터 결측치와 이상치의 처리방법'을 소재로 한 과학·기술 지문을, 15번 문항은 '노자'에 대한 학자들의 해석을 담은 인문 지문이 나왔다.

한편 2024학년도 수능 출제본부는 이날 배포한 출제방향 보도자료에서 "국어과 교육과정에서 설정한 지식과 기능에 대한 이해력, 출제 과목별 교과서를 통해 학습한 지식과 기능을 다양한 담화나 글에 적용할 수 있는 창의적 사고력을 중점적으로 측정하고자 했다"며 "국어과 교육과정과 교과서에 기초해 출제하고, EBS 수능 교재를 연계해 출제함으로써 학생들의 시험 준비 부담을 경감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