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요한, '윤핵관' 거론 …"윤 대통령 가까운 분들 서울 출마 나설 때 됐다"

- 작게+ 크게

장서연
기사입력 2023-11-02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일 친윤계 주류로 평가 받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들을 향해 내년 총선 수도권 출마를 압박했다. 혁신위가 영남 중진들의 수도권 출마, 동일지역구 3선 초과 연임 금지 등 현역 의원들의 공천과 직결된 사안을 연일 다루면서 당내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인위원장은 이날 오후 KBS 사사건건에 출연 "새로운 충격적인 것을 던지겠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분들이 서울에서 출마하면 어떠냐"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어 "서울권(수도권)의 (국회의원이) 100명이 넘는다"면서 "이제 나설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또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라는 용어 자체를 싫어한다"며 "그런 용어보다는 대통령과 좀 가까운 사람들, 소통하는 사람들이라고 풀어서 이야기 해야 한다"고 했다.

혁신위는 오는 3일 2호 혁신안으로 국회의원의 동일 지역구 3선 초과 연임 제한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인 위원장은 '영남권 3선 이상 의원들이 불만을 표시한다'는 질문에 "기분 나쁜 사람도, 사과하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거기까지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며 "공천 심사를 재밌게, 관심을 받게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3선 초과 연임 제한' 혁신안이 잘 진행될 것으로 보이느냐는 질문에는 "자신있다"고 했다.

또 '중진의원들이 떠난 지역구에 대통령실 출신 인사나 검사 출신들이 자리를 메우는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는 "그런 식으로 가면 우리는 선거에서 진다는 것을 내부에서 모두가 알고 있다"며 "발생하지 않는다고 제가 보장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 생존과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선 "당을 엄청 사랑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고 새누리당을 만들 때도 기여를 했다"며 "기회가 된다면 찾아가서 한 수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추진 중인 김포시의 서울 편입과 관련해선 전남 지역 기초자치단체의 통합 사례를 예로 들며 "좋은 점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결국은 김포시민에게 물어봐야 한다. 답은 거기에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