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한 탤런트,과거 언급하며 "돈 세다 손가락 부러지는 줄"

- 작게+ 크게

장덕중
기사입력 2023-09-04

 

3일 방송된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김성환이 '밤무대 황제 시절' 출연료로 군산에 3만평 땅을 산 일을 언급했다.

 

이날 자매들은 개인기면 개인기, 노래면 노래, 토크면 토크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는 김성환의 매력에 푹 빠지면서, "밤 무대 황제잖아"라고 과거 화려했던 시절을 언급했다.

 

김성환은 "하루에 16군데 까지 가봤다. 영등포에서 7군데를 하고 시내 가서 8~9군데를 갔다"며 "그때가 1982~1983년이었는데 당시 우리나라 최고 업소에서 출연 제안을 받았다, 출연료로 200만원을 제시하더라, 당시 선배님들이 40~50만원 받을 때였다"고 털어놨다.

 

당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500만원을 주면 가겠다고 했더니 업소 사장님이 화를 내고 가버렸던 일화도 전했다. 그러나 김성환은 "1년 후 갑자기 집안 사정이 어려워졌다.

 

500만원에 은행에 저당이 잡혀 날아갈 위기였다. 그래서 제 발로 업소에 찾아갔다. 하지만 밤무대 사장이 거절하더라. 일주일 무료 공연도 제안했지만 그것도 안 된다더라"라고 절박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나 김성환은 포기하지 않고, 차별화를 위해 무대 소품까지 고안했고 전라도 사투리로 노래를 부르며 화려한 무대를 만들었다. 이를 본 밤무대 사장은 "80만원을 주겠다"라며 출연을 승낙했고, 이후 인기가 올라 타 업소 열군데서 일자리 제안이 들어왔다. "돈 세다가 손가락 부러지는 줄 알았다"라는 말로 웃음을 터뜨린 김성환은 당시 셀 수 없을 정도로 큰돈을 벌었다고 했다.

 

그 돈으로 군산에 무려 3만 평의 땅을 산 김성환. "그때 서울 근교에 땅을 샀으면 지금 나를 못 봤을 거다. 그거를 군산에 논을 샀다. 당시에는 논을 많이 가지고 있으면 최고 부자였다"며 "아버지가 골라주신 농사짓기 좋은 땅 3만 평을 어마어마하게 사버렸다. 그 논은 지금 절대 농지"라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개발이 뭐야, 길가는 땅값이라도 오르는데 한가운데 있다"며 "지금도 갖고 있다. 안 팔린다. 사갈 사람도 없고 팔 사람도 없는 농지다"라며 웃음을 더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미디어저널. All rights reserved.